• FM부문

    사업분야 FM부문

    건물관리

    물질은 해를 거듭할수록 소모하고 훼손되어, 본래의 성능을 점차로 상실해갑니다.
    관리란 방임해 두면 저하할 수밖에 없는 물질을 손질하여 수명을 유지하는 일입니다.
    빌딩관리는 건물과 건물의 외관, 내장 등을 양호한 상태로 보존하고 설비와 기기(機器)의 능력을 처음 수준으로 유지하며, 상태에 따라서 교체,
    개량함으로서 부식화를 배제하여 가급적 이용률을 높이는 일입니다.
    빌딩관리는 빌딩을 수익에 적합한 상태로 유지하고, 재산으로서의 가치를 보존하려는 노력입니다.

    현대 빌딩에 요구되는 것은 쾌적성, 효율성, 청결성, 안전성인테 관리는 빌딩이 원래 가지고 있는 기능을 오랫 동안 충분히 발휘시켜서
    이 기대에 부응하려는 것입니다. 빌딩관리의 중요성을 이해하는데는 임대 빌딩경영에 관리가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지를 아는 것이 지름길 입니다. 임대 빌딩경영의 요체는 빌딩을 상품으로 생각하여 그 상품성을 높이는 것인데, 그 방책은 주로 다음의 3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건물의 상품성을 높이는 3가지 방법

    • 빌딩을 임대하는 이용자에게
      장소적 이익을 제공하는 것

    • 빌딩을 임대하는 이용자에게
      장소적 이익을 제공하는 것

    • 빌딩을 임대하는 이용자에게
      장소적 이익을 제공하는 것

    이상의 3가지 방책 중 2의 임대 사무실의 쾌적한 상태의 유지가 곧[관리]에 속하는 분야가 될 것입니다.
    1의 장소적 이익은 빌딩의 계획 단계라면 모르지만 기존 빌딩으로서는 주어진 입지조건이므로 지역의 발전을 기대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2와 3은 임대주의 수완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특히 관리를 적절히 하고 실내의 공기조절, 조명관리, 안전성 있는 엘리베이터, 현관, 복도의 청결, 급, 배수시설의 좋은 위생상태, 도난, 화재에 대한
    예방조치 등은 모두 임대주의 서비스이며 아울러 빌딩을 가치있는 상품으로서의 품위를 높혀 줄 것입니다.
    관리는 [빌딩을 지키는 일] 이라는 소극적인 일이 아니고, 임대빌딩 경영으로서의 질을 결정하는 척도가 되는 것이며, 빌딩의 상품성을 높이는 유력한 수단인 것을 인식하지 않으면 안됩니다.